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글 나누기,나도 참여하기
 
함께 나누고 싶은
좋은글을 올려주세요...
추천점수를 많이 받은
글은 메인 해당분류로
옮겨서 실어드립니다.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모음[좋은글 나누기]
※ 성인광고 및 상업성광고의 글을 여러분의 손으로 추방합시다. "신고하기"로 많은 지적을 받은 글은
-- 자동으로 삭제됩니다.
<평가하기> 이 글을 좋은글로 추천합니다.추천하기     이 글은 추방시켜주세요.신고하기
제목   종이로 만든것들은 항상 나를 울게 한다. /박은창 날짜 12-01-28
등록자   꽃잎 조회수 3125
작가 및
참고사이트
  - 추천수 8
 

종이로 만든 것들은 항상 나를 울게 한다


내 사랑하는 사람에게 전할 편지가 있습니다.
이 종이 비행기 접어 하늘로 날립니다.
부디 지나가는 바람, 그 비행기 안고 저 하늘 끝까지 올라가 주기를
떨어져 내리는 비행기에 오늘도 울게 됩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사랑해요′라는 네 글자가 너무 무거운가 봅니다.
내가 반말을 해도 그대는 용서해야 합니다.

내 사랑하는 사람에게 전할 편지가 있습니다.
이번엔 종이배 접어 강물에 띄웁니다.
부디 흘러가는 강물, 그 종이배 띄우고 저 강의 끝까지 닿아주기를
부서져 버리는 배에 오늘도 눈물 납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사랑한단 말은 접을 수 있는 말이 아닙니다.
그대에게 접힌 채로는 보일 수 없는 말입니다.
시행착오는 늘 언젠가는 성공하리란 걸 믿게 해주는 힘이 됩니다.

내 사랑하는 사람에게 전할 편지가 있습니다.
이번엔 종이학 접어 마음만을 담습니다.
부디 간절한 이 마음, 그대 있는 그곳까지 닿아주기를
아무리 바래도 이뤄지지 않는 소망은 그대와 나의 거리를 가늠케 합니다.
나의 바람은 지금 부러 먼 길을 돌아가는 건지도 모릅니다.
언제나 그대 앞에 쉽게 다가가지 못한 나를 닮아 그런 건가 봅니다.
나를 바꿔야 되는 건가 봅니다. 내 사랑은
내가 바뀌지 않으면 안 되나 봅니다.

종이로 만든 것들은 항상 나를 울게 합니다.
하지만 소리낼 수 없는 게 내 약한 모습은 바라지 않아도
너무도 쉽게 그대에게 닿아 버리기에
오늘도 소리없는 눈물만을 흘립니다.
늘 이렇게 눈물 흘리고 나면
이것만은, 부디 이것만은 소문내지 말라고
세상 모든 것들과 새끼손가락 걸기에 여념이 없습니다.
손가락이 아파도 그 아픔, 밤을 세워도 그건 내 눈물의 대가일 뿐입니다.
결코, 그대가 알아선 안 됩니다.
결코, 그대가 알아선 안 됩니다.






*출처: 시집 <바닥이 햇살이다>

 

 


 
              추천하기 신고하기
TOP    
좋은글 모음[좋은글 나누기]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