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시,좋은시 모음
인생시
가족시
사랑시
우정시
기타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 좋은시 > 인생
 
인생 인생
 
※ 성인광고 및 상업성광고의 글을 여러분의 손으로 추방합시다. "신고하기"로 많은 지적을 받은 글은
    자동으로 삭제됩니다.
<평가하기>
  이 글을 좋은글로 추천합니다. 추천하기     이 글은 추방시켜주세요. 신고하기
제목     <단풍 시 모음> 신현정의 ´야 단풍이다´ 외
날짜
11-10-17
등록자     도토리 조회수 6819
작가 및
추천사이트
    단풍 시모음 추천수 0
     
 


<단풍 시 모음> 신현정의 ´야 단풍이다´ 외

+ 야 단풍이다

지나가는 누구들이 무수히 입을 맞추고 가지 않은 다음에야
저리 황홀해 할 수가 있겠는가
숨이 막히도록 퍼붓는
입맞춤에 입맞춤에
혼절, 혼절, 또 혼절.
(신현정·시인, 1948-)


+ 단풍

개마고원에 단풍 물들면
노고단에도 함께 물든다.
분계선 철조망
녹슬거나 말거나
삼천리 강산에 가을 물든다.
(류근삼·시인, 1940-)


+ 단풍

산을 넘던 무지개
산허리에 걸려 넘어진다
찢겨진 살 틈에서
핏방울이 흘러 골짜기에 고이자
나무들이 절기의 붓을 빼 들어
제 옷에 찍어 바르고 있다
윗도리부터 아랫도리까지
(김태인·시인, 1962-)


+ 단풍

앞날이
순탄치 않아

혹독하게
몰아치리라
예감하고들 있어

분기탱천한 구월이
피를 토하는 거야
(임영준·시인, 부산 출생)


+ 단풍놀이

여러 새가 울었단다
여러 산을 넘었단다
저승까지 갔다가 돌아왔단다
(서정춘·시인, 1941-)


+ 단풍나무 한 그루

너 보고 싶은 마음 눌러 죽여야겠다고
가을산 중턱에서 찬비를 맞네
오도 가도 못하고 주저앉지도 못하고
너하고 나 사이에 속수무책 내리는
빗소리 몸으로 받고 서 있는 동안
이것 봐, 이것 봐 몸이 벌겋게 달아오르네
단풍나무 혼자서 온몸 벌겋게 달아오르네
(안도현·시인, 1961-)


+ 가을 단풍

더 이상
속 깊숙이 감춰둘 수 없어서
더 이상
혼자서만 간직할 수 없어서

세상 향해 고운 빛깔
뿜어내었다

반겨주는 이들 위해
활짝 웃었다

갈바람에 시린 가슴
달래주려고

파란 하늘 병풍에다
수를 놓았다
(오보영·시인, 충북 옥천 출생)


+ 단풍나무

단풍나무, 붉게 물들고 있었지요
이렇게 사는 것이 아니다, 이렇게
사는 것이 아니었다
부끄러운 날들 이어지더니
가을이 오고 말았지요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하던 나는
산에 올라 못되게도
단풍나무에게 다 뱉어내
버렸지요 내 부끄러운 마음
내려오다 뒤돌아보니
아, 단풍나무,
고만, 온몸이
붉게 물들기 시작하데요
내 낯빛이 아무 일 없었다는 듯
뻔뻔해질수록
가을산마다, 단풍나무
붉게붉게 물들고 있었지요
(김현주·시인, 전북 전주 출생)


+ 단풍

아버지 무덤 앞에서 떠날 줄 모르는 어머니
이제 그만 가시자고 하자
이놈의 잡초는 뽑아도 뽑아도 끝이 없다며
멀쩡한 잔디만 뜯어내신다.
정말 그러네요. 어머니 얼굴을 보니
단풍보다 더 붉게 물드신다.
(이재봉·시인, 1945-)


+ 단풍

맑은 계곡으로 단풍이 진다
온몸에 수천 개의 입술을 숨기고도
사내 하나 유혹하지 못했을까
하루종일 거울 앞에 앉아
빨간 립스틱을 지우는 길손다방 늙은 여자
볼 밑으로 투명한 물이 흐른다
부르다 만 슬픈 노래를 마저 부르려는 듯 그 여자
반쯤 지워진 입술을 부르르 비튼다
세상이 서둘러 단풍들게 한 그 여자
지우다 만 입술을 깊은 계곡으로 떨군다
(박성우·시인, 1971-)


+ 단풍의 이유

이 가을에 한 번이라도
타오르지 못하는 것은 불행하다
내내 가슴이 시퍼런 이는 불행하다

단풍잎들 일제히
입을 앙다문 채 사색이 되지만
불행하거나 불쌍하지 않다

단 한 번이라도
타오를 줄 알기 때문이다
너는 붉나무로
나는 단풍으로
온몸이 달아오를 줄 알기 때문이다

사랑도 그와 같아서
무작정 불을 지르고 볼 일이다

폭설이 내려 온몸이 얼고
얼다가 축축이 젖을 때까지
합장의 뼈마디에 번쩍 혼불이 일 때까지
(이원규·시인, 1962-)


+ 단풍과 수녀

저마다의 색깔로
하혈하는
가을 산 속
깊이 젖어드는 비
산을 적시다
회임을 위하여 저무는데
저 높은 곳 맺은 언약
땅에서는 잉태되지 못하는 공복
오래 묵은 지방을 태우는
원색의 고해성사
울긋불긋 피어나는가
하늘이 내려와
승화하는 신앙고백
가을에 기대어 실비처럼 울다
가 닿지 않는 곳으로
높아 가고 있다.
(권성훈·시인, 1970-)

* 엮은이: 정연복 / 한국기독교연구소 편집위원



 

 

 
    
좋은글,좋은생각,좋은시,시,명언,사랑시,독후감,독서감상문,서양명언,훈화,훈화백과,동양명언 - 좋은글[www.joungul.co.kr]
 
번호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추천 꼬리말
4643    오봉(五峯)   도토리   2012-12-08   170303/0   0
4642    인생   도토리   2012-12-07   96093/0   0
4641    시인 아내   도토리   2012-11-25   33425/0   0
4640    화장터 단상(斷想)   도토리   2012-11-24   31561/0   0
4639    바다의 노래   도토리   2012-11-22   38569/0   0
4638    꽃에 대한 경배   도토리   2012-11-20   36292/0   0
4637    딸의 다리를 주무르며   도토리   2012-10-31   28532/0   0
4636    성(聖) 낙엽   도토리   2012-10-29   28025/0   0
4635    <정연복 시인 가을시 모음> ´가을´ 외   도토리   2012-10-25   32775/0   0
4634    아빠와 딸   도토리   2012-10-24   30232/0   0
4633    단풍을 보고   만물박사   2012-10-23   29873/0   0
4632    가을   도토리   2012-10-20   31104/0   0
4631    들국화   도토리   2012-09-07   33203/0   1
4630    값진 금메달 인생을 위해   감사합니다   2012-08-04   39615/1   1
4629    하늘   도토리   2012-08-02   36792/0   0
[이전 10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310 페이지

좋은시[인생]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