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렉스테일러 바로가기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말,좋은말모음
속담
  - 서양속담
  - 동양속담
  - 한국속담
명언
  - 서양명언
  - 동양명언
고사성어
영화명대사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말 > 고사성어
 
고사성어 고사성어
 
제목  
날짜
03-04-21
등록자     - 조회수 2108
   
 

군맹평상(群盲評象)
소경이 코끼리를 논하듯 전체를 보지 못하고 일부분만 보고 자기 주장을 고집한다.
- 비 : 군맹무상(群盲撫象)

상세:
여러 소경이 코끼리를 어루만진다는 뜻. 곧 ① 범인(凡人)은 모든 사물을 자기 주관대로 그릇 판단하거나 그 일부밖에 파악하지 못함의 비유. ② 범인의 좁은 식견의 비유.

인도의 경면왕(鏡面王)이 어느 날 맹인들에게 코끼리라는 동물을 가르쳐 주기 위해 그들을 궁중으로 불러 모았다. 그리고 신하를 시켜 코끼리를 끌어오게 한 다음 소경들에게 만져 보라고 했다. 얼마 후 경면왕은 소경들에게 물었다.
˝이제 코끼리가 어떻게 생겼는지 알았느냐 ?˝
그러자 소경들은 입을 모아 대답했다.
˝예, 알았나이다.˝
˝그럼, 어디 한 사람씩 말해 보아라.˝
소경들의 대답은 각기 자기가 만져 본 부위에 따라 다음과 같이 달랐다.
˝무와 같사옵니다.(상아)˝
˝키와 같나이다.(귀)˝
˝돌과 같사옵니다.(머리)˝
˝절굿공 같사옵니다.(코)˝
˝널빤지와 같사옵니다.(다리)˝
˝독과 같사옵니다.(배)˝
˝새끼줄과 같사옵니다.(꼬리)˝
이 이야기에 등장하는 코끼리는 석가모니(釋迦牟尼)를 비유한 것이고, 소경들은 밝지 못한 모든 중생(衆生)들을 비유한 것이다. 그리고 이 이야기는 모든 중생들이 석가모니를 부분적으로 이해할 수 있다는 것, 즉 모든 중생들에게는 각기 석가모니가 따로 있다는 것을 말해 주고 있는 것이다.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1852     군자와 소인(君子와 小人)   -   1293
1851     군자삼락(君子三樂)   -   1469
1850     군자불기(君子不器)   -   1589
1849     군자지로 (君子之路)   -   1230
1848     군자대로행(君子大路行)   -   2713
1847     군위신강(君爲綱綱)   -   1586
1846     군웅할거(群雄割據)   -   1430
1845     군신유의(君臣有義)   -   1469
1844     군맹평상(群盲評象) 소경이 코끼리를 논하듯 전체를 보   -   2109
1843     군맹상평(群盲象評) 소경이 코끼리를 논하듯 전체를 보   -   1318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32 | 33 | 34 | 바로가기 /210 페이지


고사성어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