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글,좋은글 모음
인생에 관한 글
가족에 관한 글
사랑에 관한 글
우정에 관한 글
지혜에 관한 글
21세기 손자병법
기타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 좋은글 > 기타
 
기타 기타
 
※ 성인광고 및 상업성광고의 글을 여러분의 손으로 추방합시다. "신고하기"로 많은 지적을 받은 글은
    자동으로 삭제됩니다.
<평가하기>
  이 글을 좋은글로 추천합니다. 추천하기     이 글은 추방시켜주세요. 신고하기
제목     이런 아이들 때문에 세상은 아름다운..
날짜
05-08-03
등록자     홍관장 조회수 4484
작가 및
추천사이트
    추천수 0
     
 

오늘 저녁 지하철에서의 일이었습니다..

피곤에 지친 몸을 이끌고 겨우 빈 자리를 찾아 꺼덕거리며 졸고 있었습니다..

난데없는 시끄러운 소리 때문에.. 짜증스럽게 깨긴 했지만요..

벌컥 고개를 들어 소리가 나는 쪽을 돌아보니.. 한 아줌마와 꼬마 남자애가 옥신 각신 하더군요..

대화의 내용으로 금방 엄마와 아들이라는걸 알 수 있었습니다..


´아..씨.. 그 게임기 좀 사달라니까 그게 그렇게 아까워..?´

´너 게임기 많이 사줬잖아.. 다음에 사줄게..´

´싫어~싫어~ 지금 사줘.. 돈도 많으면서.. 이잉..´


그 애는 얼굴까지 붉어지면서 씩씩거리고..

심지어 엄마를 막 걷어 차면서 몸부림을 치기까지 하더군요.. 결국엔 큰 소리로 울면서 떼를 씁니다..

주위 사람들 모두 전부 짜증스럽게 쳐다보자, 마침내 사주겠다는 말이 나오고..

언제 그랬냐는듯 그 아이는 조용해 집니다.

가만 보니.. 차림새가 부티나는걸로 보아 좀 사는 집안 같았습니다.

그 모자가 앉아 있는 바로 정면, 즉 제 옆자리에는 그 모자와 상반되는 차림의 모녀가 앉아 있었습니다.

차림새는 꾀죄죄하고 피곤한 기색이 가득한.. 좀 가난한 집안 같아 보였단 말이죠..

엄마로 보이는 분은 몹시 고단한지 고개를 푹 숙이고 졸고 계셨고, 딸로 보이는 여자애는

눈을 말똥말똥 뜨고 지하철 노선도를 물끄러미 보고 있더군요..

그 아이도 몹시 피곤해보였지만, 아무래도 둘 다 졸면 내릴 역을 지나칠지 몰라 일부러 깨어있는듯 했습니다.

큰 손수레와 이런저런 짐이 있는걸로 보니.. 아무래도 노점상으로 생계를 유지하는.. 그런 사람들 같았습니다.

그때였습니다. 한 장애인 분이.. 칸 문을 열고 들어와서는.. 동전이 약간 담긴 바구니를 들고 오시더군요..

얼굴 여기저기엔 상처가 나있었으며.. 다리를 심하게 저는.. 청각장애인분 이었습니다.

그 장애인분을 보더니 아까 그 떼쓰던 남자아이는 엄마와 뭘 속닥거리며 킬킬 웃는게 아니겠습니까..

그 아이의 엄마는 야단을 치기는 커녕 오히려 같이 맞장구를 치며 웃더군요..

정말.. 한 대 걷어차주고 싶을 정도로 얄밉게 말이죠..

다른 승객들도 그저 모른 척 앉아있기만 했습니다.

그런데 그 꾀죄죄한 여자아이는 웃거나 무시하기는 커녕 약간 씁쓸한 표정을 짓더니

자고 있던 엄마를 깨워 뭔가를 얘기했습니다.

잠시후 그 엄마는 품에서 지저분한 지갑을 꺼내어 아이에게 꼬깃꼬깃한 돈 2천원을 쥐어 주고..

그 아이는 그 장애인분에게 달려가 동전만 몇개 있는 바구니에 그 2천원을 넣어주는게 아닙니까..?

그 장애인분은 그 여자아이에게 고개를 연신 숙이며 고맙다는 뜻을 보였고..

그러자 같은 칸에 타고있던 승객들 몇 분도.. 약간씩 돈을 꺼내어 그 바구니에 적선을 했습니다.

아.. 정말 감동적이더군요.. 마침 가진 돈이 떨어져 빈털털이 신세였던 저도

주머니를 털어 있는 돈 모두 그 바구니에 쏟아부었습니다.

모든 승객의 시선은 아까 그 모자에게 집중되고..

좀전에 그 비웃던 남자아이도 웃던 걸 멈추고 갑자기 얼굴이 빨갛게 변하더니..

엄마에게 돈좀 넣어주라고 보채기 시작하더라구요..? 그 엄마는 귀찮은 듯이 천원짜리 한 장을 집어넣었고,

그 장애인분은 비틀비틀 거리며 칸에 있는 모든 승객들에게 인사를 한번씩 한 후,

다음 칸으로 가셨습니다. 아까 그 꾀죄죄한 모녀는 싱글싱글 웃으며 서로 얘기를 주고받았고,

그 부잣집 모자는 못마땅한 듯이 얼굴을 찌푸리며 그냥 침묵을 지키더군요..

집으로 올때까지 정말 기분이 좋았습니다..


가진 것은 많지 않아도 나눌수 있는것은 많은 이런 아이 덕분에.. 세상은 아름답습니다..



[웃대 펌]


 

 

 
    
좋은글,좋은생각,좋은시,시,명언,사랑시,독후감,독서감상문,서양명언,훈화,훈화백과,동양명언 - 좋은글[www.joungul.co.kr]
 
번호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추천 꼬리말
138    글쓰기   천사병   2011-09-19   23635/0   1
137    느낌표   천사병   2011-09-19   8873/0   0
136    눈물   행복한곰   2011-05-02   18538/0   0
135    한번 보세요^^   꽃을든빽까냔   2011-05-01   16174/0   0
134    하버드 대학의 명 낙서모음   Bluesoul   2010-12-25   22361/1   0
133    가끔은 하늘을...   성무송   2010-08-01   8324/1   0
132    <5·18 광주민중항쟁 특집> 예수를 신격화하지 말라   도토리   2010-05-18   11999/1   0
131    노력 하는 자에게만 성공이 온다.   정훈   2010-05-17   20821/0   0
130    행복테라피(2)   영생사랑   2010-04-15   20662/0   0
129    행복테라피(1)   영생사랑   2010-04-15   19620/0   0
128    한심한 저를 살펴 주시오   김회장   2010-03-28   17335/0   0
127    연어   삐약이   2009-09-14   21223/1   1
126    생에서   금결초   2009-07-27   8395/0   0
125    안식   꼬마마음   2009-03-17   18903/0   0
124    헌 전화번호부로 만든 독서대   연상달인   2009-03-05   17059/0   0
[이전 10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10 페이지

좋은글[기타]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