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렉스테일러 바로가기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글,좋은글 모음
인생에 관한 글
가족에 관한 글
사랑에 관한 글
우정에 관한 글
지혜에 관한 글
21세기 손자병법
기타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 사랑
 
사랑 좋은글[사랑]
 
제목   바보의 사랑법 ..
날짜
03-04-16
등록자     - 조회수 684997
  바보의 사랑법 ..  
    -
 

참 좋아하던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의 속눈썹이 되고 싶을 만큼..
3년전.. 내게 따뜻한 마음을 연 그를..
전 냉정하게 돌아섰습니다.
왜 .. 나같은 걸 좋아하냐고 하면서...
쌀쌀하게 대했지만.
그의 따뜻한 마음앞에...
서서히 마음은 녹아 내렸지만..
내게 열정적이던 그가 .
1년 후 예쁜 언니를 데려왔습니다.
내 맘을 아는 친구들은 괜찮냐고 했지만.
아무렇지도 않다는 듯이
그에게 가서 말을 걸었습니다.
˝오랫만이네요. 머리가 그게 뭐예요? 왜 이렇게 짧아요?˝
´ 언니 참 예쁘네요.잘 어울려요 행복하세요....´
2년후.. 우연히.. 사랑얘기를 하다가..
친구가.. 제게 말했습니다.
˝그 사람, 너 진짜로 좋아했었다고 하더라,
니가 너무 기다리게 해서.. 힘들었나봐.˝
마음이 무거워졌습니다. 친구와 헤어지고 나서
폰을 열었습니다. 그의번호를 찍으며.. 신호가 가기전 말했습니다.
왜.. 내세울 것 없는 사람을 좋아하느냐고 말한 적 있죠?
아직 이유를 찾지 못해서요.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2320     <<여자의 답변- Re: 남자의 이상형 >>   -   205333
2319     사랑하는 사람 VS 사랑받는 사람   -   1243176
2318     일기..   -   191961
2317     사랑하며 못 잊는건 나쁜게 아니죠 ..   -   187748
2316     당신이기에..   -   328677
2315     바보의 사랑법 ..   -   684998
2314     눈물의 이유 ..   -   192982
2313     이제야 그것이 사랑이란 걸 알았습니다 ..   -   247870
2312     연애하고 싶은 남자, 결혼하고 싶은 남자 ..   -   209980
2311     사랑해서 미안했습니다 ..   최승권   378137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바로가기 /255 페이지


좋은글[사랑]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