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렉스테일러 바로가기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글,좋은글 모음
인생에 관한 글
가족에 관한 글
사랑에 관한 글
우정에 관한 글
지혜에 관한 글
21세기 손자병법
기타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 사랑
 
사랑 좋은글[사랑]
 
제목   변한 것은..
날짜
03-11-05
등록자     프리허브 조회수 18345
  변한 것은..  
    -
 

오늘 그동안 잊혀져 있던 첫사랑을 만났습니다.
언제나 그렇듯 똑같은 모습과 목소리 그리고 나를 대하는 말투까지 변한게 없었지만 단 한가지 변한게 있다면 예전과는 다른 지금이란 시간이였습니다.

그는 제일 먼저 내 안부를 묻고 조심스레 지금 새로운 여자친구가 있다고 내게 축하받고 싶다고 했습니다.
난 아낌없이 축하해 주었고 그는 당연히 그랬을 거란 듯이
′너도 사귀는 사람 있겠지?′

난 그 물음에 그저 고개만 절래 흔들고 짧은 웃음으로 대신 답했습니다.

내 대답에 뜩밖이라는 그의 반응
괸실히 언짠은 말을 꺼내서 미안하다며 힘없는 잔웃음만 짓는 그사람이
왜그렇게도 예쁘게 보였을까요..

헤어질 때
집 앞까지 바래다 주면서 갑자기 주머니 안을 뒤적거리더니 예전에 같이 나눠 꼈던 반지를 그가 건네 주었습니다.

난 고맙다고 말하며 반지를 건네 받았고
그는 이젠 우리 친구잖아라고..

집으로 들어가는 내 뒷모습까지 끝까지 지켜보던 그는 얼마 지나지 않아서 잘 왔는지 확인전화까지 해주었습니다.

변한건 없었습니다.
그가 날 사랑하는 것 내가 그를 사랑하는 것..
감정은 여전히 따스한 온기로 남아있습니다.
다만 변한건 예전과 다른 그를 사랑이 아닌 친구로 맞았다는 지금이란 시간이었습니다.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2230     인연의 끈이...   _   40936
2229     25년을 기다린 사랑   한 달이 행복한 책   20980
2228     변한 것은..   -   18346
2227     바람의 사랑   정유찬   17172
2226     단 5분의 고백   -   41337
2225     슬픈 이야기...   -   25550
2224     내가 여전히 살아가야 하는 이유(詩)   -   22575
2223     7살 아이의 편지...   -   16615
2222     가시나무새   -   23837
2221     사랑합니다...   -   42833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바로가기 /255 페이지


좋은글[사랑]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