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글,좋은글 모음
인생에 관한 글
가족에 관한 글
사랑에 관한 글
우정에 관한 글
지혜에 관한 글
21세기 손자병법
기타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 사랑
 
사랑 좋은글[사랑]
 
제목   누구에게도 하지 않은 말
날짜
03-10-28
등록자     부는 바람 조회수 18647
  누구에게도 하지 않은 말  
    - 정유찬
 

옛날에
한 사나이가 있었습니다.

그 사람은 자신이
벌레 한 마리 풀 한 포기까지 사랑한다는 걸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았습니다.
그의 사랑은 너무나도 컸고
세상의 언어로 표현될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그 사람은 자신의 사랑이 얼마나 큰지
그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았습니다.

그 사람을 사랑한 창녀가 있었습니다.
착한 여인이었지요.
그녀의 삶이 가장 비참하다고 느낄 때
사랑하게 된 그 사람은,
그녀의 초라함을 덮고도 남을 큰 사랑으로 다가온
단 한 사람입니다.

그 여인은 그 사람을 평생토록 따르기로
남몰래 다짐했습니다.
죽음이 두 사람을 갈라놓더라도 계속 사랑할 것을
다른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그 사람을 통해 여인은 자신도
세상 모든 것을 사랑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지요.

그 여인에게
그 사람은 단 한 사람이자 세상 전부였고,
그를 통해 세상을 사랑했으며,
그가 오직 죽음으로 밖에 표현할 수 없었던
큰 사랑의 증인이 되고...
그가 이 세상을 떠나간 후에도,
그의 또 다른 모습인 세상 전부를
조용히 사랑했습니다.

이제
그녀도 이 세상을 떠났습니다.

오랜 시간이 흐르고....

그들의 사랑은
아직도 많은 사람들의 입을 통해
생생하게 전해지고 있습니다.

그들의 실명은 중요치 않습니다.
그들이 하지 않은 말이 무엇이었는지
중요한 것도 아닙니다.

오직 중요한 건,
그들의 사랑이 살아있다는 것입니다.

우리
모두의 가슴속에....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2240     사랑해의 다른나라 버전   -   16606
2239     마지막편지   -   12923
2238     기다림...   자작;;   18209
2237     좋아하는 사람과 사랑하는 사람   -   25204
2236     짝사랑은 이래서...   -   17096
2235     눈먼 소녀 이야기...   -   10629
2234     누구에게도 하지 않은 말   정유찬   18648
2233     사랑이라는 이름의 선물   _   17663
2232     내 하나밖에 없는 사랑   _   26642
2231     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   33901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바로가기 /255 페이지


좋은글[사랑]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