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글,좋은글 모음
인생에 관한 글
가족에 관한 글
사랑에 관한 글
우정에 관한 글
지혜에 관한 글
21세기 손자병법
기타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 사랑
 
사랑 좋은글[사랑]
 
제목   싸리꽃 그대
날짜
03-08-14
등록자     jw 조회수 14077
  싸리꽃 그대  
    - -
 

지난 달 얼핏 지나가며 눈을 마추었던
꽃을 찿으러 그 언덕에 왔다
흰 면사포 빛의 화려했던 싸리꽃은
나를 기다려 주지도 않고

시간의 큰 바람 속으로 자신의 길을 가 버렸다
원망과 아쉬움에 맥이 풀려 주저앉으니
옆에서 패랭이꽃이 너무 늦게 왔다고 말한다

싸리꽃은 나를 기다리다가
마지막 눈을 감지 못한 채
바람에 떠밀려 가 버렸다고

가면서도 아쉬워 수없이 뒤돌아보았다고
고개를 숙이며 파랭이꽃은 말한다
자신도 곧 그렇게 될 것 같다고...

나의 눈에 하늘이 가득 고여 출렁였다
아무런 말도 나오지 않았다
무슨 급한 일로 나는
그를 만나는 일 미루었나

손에 닿기만 해도 녹아 버리는 눈처럼
연약한 꽃인줄 알면서도
늘 거기 있다고 생각하던 방심
그대 속의 재가 바람에 다 날려가고
오직 내 마음 속에 희미한 기억으로 남아 있는데

내 발 앞에 민들레가
꽃망울을 준비해 놓고 기다린다
그 고통이 너무 크니까 피지 말라고
말해 주고 싶어도 그러지 못한다

그냥 바라보며

나처럼 방심하다가 후회하는 사람을
만나지 않았으면 하고
빌어 줄 수밖에 없다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2270     망설임_   -   22711
2269     그 사람이 좋은 이유   -   55246
2268     사랑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현^^*   40356
2267     싸리꽃 그대   -   14078
2266     열두번째이야기   자작글   11783
2265     열한번째이야기   자작글   6185
2264     열번째이야기   자작글   6164
2263     아홉번째이야기   자작글   6279
2262     여덟번째이야기   자작글   6391
2261     일곱번째이야기   자작글   9151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바로가기 /255 페이지


좋은글[사랑]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