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글,좋은글 모음
인생에 관한 글
가족에 관한 글
사랑에 관한 글
우정에 관한 글
지혜에 관한 글
21세기 손자병법
기타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 사랑
 
사랑 좋은글[사랑]
 
제목   51년간 간직한 꽃병
날짜
03-06-09
등록자     - 조회수 28644
  51년간 간직한 꽃병  
    -
 

네덜란드 로테르담 지방의 어느 작은 마을에 조 그만 잔치가 벌어졌다. 바로 그 마을에서 태어나 결혼하고 아이를 낳으며 70년을 함께 살아온 노 부부의 결혼 50주년을 축하하기 위한 자리였다.
노부부를 오랫동안 지켜봐온 마을 사람들은 그동안 노부부가 한번도 큰소리 치면서 싸우는 것을 본 일도, 술자리에서나 빨래터에서 부부가 서로를 헐뜯는 소리를 들은 적도 없었다. 노부부의 얼굴에선 언 제나 잔잔한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

이들 부부는 열심히 밭을 갈아 아이들을 훌륭하게 성장시켰다. 잔치가 열리 던 날 노부부의 집 조그만 앞마당은 많은 사람들로 북적거렸다. 노부부의 집은 깔끔하게 정돈되어 있었는데 거실 탁자 위에 놓여진 깨진 꽃병은 잔치집에 전혀 어울리지 않는 보기 흉한 것이었다. 몇몇 아낙들이 그것을 치우려 했지만 할머니는 한사코 그 자리에 놔둘 것을 부탁했다. 이윽고 노부부가 손을 꼭 붙잡고 손님들에게 인사하기 위해 거실로 나왔다. 사람들 의 따뜻한 박수 속에서 할머니가 먼저 입을 열었다. ˝대단치도 않은 일로 많이들 와주셔서 고맙습니다. 남편과 내가 결혼 한지 벌써 50년이나 되었군요. 그 세월이 참 빠르게 느껴집니다. 남편과 제가 이때까지 아무탈 없이 결혼생활을 지속 해 올 수 있었던 것은 바로 저 탁자 위의 깨진 꽃병 때문이랍니다. 남편에게 실망을 느낄 때나 여러 가지 어려움에 빠져 괴로울 때 저 꽃병이 나를 지켜주었지요.
51 년 전 늠름한 청년이었던 남편은 제 방에서 청혼을 했습니다. 그때 가슴이 얼마나 뛰던지요. 감격한 나머지 이리저리 돌아다니다 그만 탁자 위의 꽃병을 깨뜨리고 말았습니다. 깨진 꽃병은 그 날의 내가 느낀 감격, 바로 그것입니다. 그래서 그 감격을 늘 되새기 기 위해 꽃병을 눈에 잘 띄는 곳에 놓아두었지요.˝ 할머니가 말을 마치자 사람들의 시선이 모두 탁자 위로 모아졌다. 깨진 꽃병은 빛 을 받아 너무도 아름답게 빛나고 있었다.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2300     그의 과거를 난 사랑한다..   -   42159
2299     스치는 사랑..☆   -   54738
2298     바보같은고백   -   66745
2297     사랑하는데 이유가 없는건??...   백순환   63961
2296     나는 당신의 나무가 되겠습니다.   -   72364
2295     그대를 보면...   -   63498
2294     손길   -   24666
2293     슬픈 재회   -   28712
2292     51년간 간직한 꽃병   -   28645
2291     사랑이란...   dunggeuly   126188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바로가기 /255 페이지


좋은글[사랑]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