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글,좋은글 모음
인생에 관한 글
가족에 관한 글
사랑에 관한 글
우정에 관한 글
지혜에 관한 글
21세기 손자병법
기타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 가족
 
가족 좋은글[가족]
 
제목   아버지의 사랑 ..
날짜
03-04-12
등록자     - 조회수 24379
  아버지의 사랑 ..  
    -
 

여행에서 돌아오다가 우리 가족은 큰 사고를 당하고 말았다.
그 사고로 나는 두 개의 보조다리 없이는 걸을 수 없게 되었다.
나보다는 덜했지만 아빠도 보조다리 없이는 걸을 수가 없었다.
나는 사춘기를 보내며 죽고 싶을 정도의 열등감에 시달렸다.
내가 밥도 먹지 않고 책상에 엎드려 울고 있을 때,
위안이 되어준 사람은 아빠 였다. 아빠는 나와 꼭 같은 아픔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나의 아픔을 낱낱이 알고 있었다.
아빠의 사랑으로 나는 무사히 사춘기를 넘기고 대학에 입학하게
되었다. 대학 입학식날, 아빠는 내가 자랑스럽다고 말하며
눈물을 글썽였다 입학식을 끝내고 나올 때였다. 눈 앞에 아주
긴박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었다. 차도로 한 어린 꼬마가 뛰어
들고 있었던 것이다. 그런데 내 눈 앞엔 믿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나고 있었다. 아빠가 보조다리도 없이 아이를 향해
전속력으로 달리고 있었던 것이다.
나는 내 눈을 의심하며 아빠가 그 아이를 안고 인도로 나오는 모습을 지켜보았다.

〃아빠?〃

나는 너무 놀라 소리쳤지만 아빠는 못 들은 척 보조다리를
양팔에 끼고는 서둘러 가버렸다

〃엄마? 엄마도 봤지? 아빠 걷는 거.〃

하지만 엄마의 얼굴은 담담해 보였다.

〃놀라지 말고 엄마 말 잘 들어. 언젠가는 너도 알게 되리라
생각했어.. 아빠는 사실 보조다리가 필요 없는 정상인이야.
그때 아빠는 팔만 다치셨어. 그런데 사년 동안 보조다리를 짚고
다니신거야. 같은 아픔을 가져야만 아픈 너를 위로할 수 있다고 말야〃

〃왜 그랬어? 왜 아빠까지.〃
나도 모르게 울음이 터져 나왔다.

〃울지마. 아빠는 너를 위로할 수 있는 자신의 모습을 얼마나
자랑스러워 하셨는데... 오늘은 그 어린 것이 교통사고로
너처럼 될까봐서....〃

앞서 걸어가는 아빠를 보고 있는 나의 분홍색 파카 위로 눈물이
방울방울 흘러내렸다.
마음이 아픈 날이면 나는 늘 아빠 품에 안겨서 울었다.
그때 마다 소리내어 운 것은 나였지만 눈물은 아빠 가슴 속으로

더 많이 흘러 내렸다.....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331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 ..   -   36445
330     자녀를 위한 기도문   더글라스 맥아더   52507
329     음성사서함 ..   -   32515
328     그리운 동생 ..   -   12939
327     오해 ..   -   13859
326     우리 엄마 ..   -   21612
325     빨간벙어리장갑 ..   -   12628
324     아버지의 사랑 ..   -   24380
323     맹인어머니 ..   -   12487
322     언제 죽게 되나요 ?   -   17764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바로가기 /40 페이지


좋은글[가족]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