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독후감,독후감 모음
서평/독후감
영화감상
여행일기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독후감 > 독후감
 
독후감 독후감
 
제목   침묵의 봄
날짜
04-01-27
등록자     하늘 조회수 14692
    - 강정
 

자연의 불길한 침묵을 들은 최초의 여성
마땅히 들려와야 할 소리들이 들리지 않을 때, 침묵은 불길한 징조다. 20세기 환경운동의 선구자로 손꼽히는 레이첼 카슨은 자신의 명저 「침묵의 봄」에서 그런 침묵을 이렇게 표현한다.
“불길한 망령은 우리가 눈치채지 못하도록 슬그머니 찾아오며 상상만 하던 비극은 너무나도 쉽게 적나라한 현실이 된다는 것을 우리는 알게 될 것이다.” (p.35)

그런데 카슨이 말한 ‘불길한 망령’은 엉뚱한 반향을 일으키며 그녀의 삶을 비극으로 만들어 버렸다. 적어도 처음엔 그랬다. 1962년에 초판이 발행된 「침묵의 봄」은 「종의 기원」을 발행한 뒤 찰스 다윈이 받았던 박해만큼이나 심각한 저항를 불러일으켰다. 의학 전문 평론가인 윌리엄 B. 빈은 ˝「침묵의 봄」을 읽으면 여성과 논쟁을 벌여 이길 수 없다는 사실이 떠오른다. 여성과는 논쟁을 벌일 수 없다.˝고 말하며 강한 반발을 드러냈다. 그런데 이 정도는 비교적 관대한 반응에 속한다. 한 화학업체 대변인은 카슨을 비과학적인 주술사로 몰아 ´자연의 균형을 숭배하는 맹목적 옹호자´라고 말했고, 미국의 전 농무부 장관은 ´왜 아이도 없는 독신녀가 유전학에 그렇게 관심이 많은가?´라는 악의에 찬 의문을 공식적으로 표명했다. 그러나 카슨의 책은 출간 전 이미 4만 부가 선계약되며 그해 10월 ´이 달의 책´으로 선정되는 등 초유의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그리고 40년이 지난 지금, 환경문제가 전인류의 새로운 화두로 떠오르면서 이 책은 환경분야 최고의 고전으로 자리매김했다.

카슨이 말한 침묵이란 이런 거다.

“낯선 정적이 감돌았다. 새들은 도대체 어디로 가버린 것일까? 이런 상황에 놀란 마을 사람들은 자취를 감춘 새에 관해서 이야기했다.”(p.34)

첫 장 ´내일을 위한 우화´에서 카슨은 농약과 제초제라는 이름으로 마구 뿌려져 생태계 질서를 파괴하는 독극물의 폐해를 우화의 형식을 빌어 고발한다. 그런데 그녀가 신학계와 화학업계로부터 엄청난 항의에 부딪쳤던 것도 그 때문이었다. 무분별한 살충제 사용으로 파괴되는 야생 생물계의 모습을 시적인 산문과 정확한 과학적 지식으로 그려보인 그녀의 우화는 바로 그 섬세한 문장과 자극적인 표현으로 ´감정에 호소하는 단어´를 사용하는 ´히스테릭한 여성´이란 혹평을 받았다. 일테면 과학과 경제의 발전을 단순한 여성적 감성에 의해 곡해하고 오도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레이첼이 절실하게 응시했던 건 인간이 자연의 일부라는 평범한 사실, 인간의 생산력 증대로 인해 파괴된 자연이 결국 인간을 파괴하고 말 거라는, 지금에 와서는 상식이 돼버린 사실이다. 레이첼은 새들이 날고 꽃향기가 범람해야 할 자연의 봄이 독극물로 오염돼가는 것을 통해 ´불길한 망령´이 슬그머니 다가오는 침묵, 세계의 활기와 생명력을 빨아먹는 악마적인 공기를 간파했던 것이다.

이 책은 치밀한 과학적 논거와 풍부한 문학적 감수성으로 생태계 전반의 상황과 눈앞의 이익에만 급급하여 저지른 인간의 잘못들을 구체적으로 예시하고 있다. 우리나라에도 여러 종이 번역됐었지만, 정식으로 저작권 계약을 맺어 번역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쓰여진 지 40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유효한 문제의식과 단순한 이론적 수치의 통계뿐만이 아닌, 인간 영혼의 깊숙한 곳까지 진한 울림을 전해준 카슨은 「톰 아저씨의 오두막」으로 노예해방을 성사시킨 스토 여사에 곧잘 비견된다. 그러나 노융희 전 서울대 환경대학원장은 스토여사가 이미 공론화돼 있던 노예문제를 국민적 양심에 호소했던 데 비해, 카슨은 아무도 주의를 기울이지 않던 화학물질의 유해성을 고발해 국론을 불러 일으켰다는 점에서 더 큰 찬사를 받았다고 말한다.

객관적인 문제의 각성뿐 아니라 자신의 진실을 위해 전세계적인 편견에 맞서 강하게 투쟁했다는 점에서 카슨은 진정한 여성혁명가라 불러도 손색이 없다. 방대한 사례 분석과 진실한 영혼에 호소하는 시적인 문장, 예민한 통찰과 과감한 주장은 그녀 자신의 영혼의 절실함에서가 아니면 우러나오기 힘든 것들이었을 테다. 따라서 그녀가 ´불길한 망령´으로 응시한 침묵은 단순한 환경문제에 그치지 않는다. 그녀의 발언은 인간 영혼의 깊은 공동에서 메아리치는 모든 비인간적인 편견을 향한 강렬한 경종이다. (강정 igguas@libro.co.kr/리브로)


by www.libro.co.kr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수
697     사라져가는 이 땅의 서정과 풍경   이현희   2000
696     다중인격   강정   2752
695     중국인은 화가 날수록 웃는다   이춘근   3175
694     침묵의 봄   강정   14693
693     마테오 리치   김연수   2419
692     페이퍼 로드   윤정윤   3867
691     녹색시민 구보씨의 하루   고형택   4874
690     에로틱한 발   김중혁   2513
689     서재 결혼 시키기(양장)   이현희   2166
688     왼손과 오른손   박정철   3219
| 377 | 378 | 379 | 380 | 381 | 382 | 383 | 384 | 385 | 386 | 바로가기 /461 페이지


독후감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